지구촌개벽뉴스

서방, 러시아 내년 1~2월 우크라 침공 시나리오 경고…"9만2천명 동원"

2021.11.23 | 조회 10

서방, 러시아 내년 1~2월 우크라 침공 시나리오 경고…"9만2천명 동원"


뉴시스 2021-11-22




[볼린(우크라이나)=AP/뉴시스]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가 지난 11일(현지시간) 벨라루스 접경 지역 볼린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2021.11.22.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병력을 집결시키고 있는 러시아가 오는 2022년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군사정보국장은 21일(현지시간) 밀리터리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러시아 병력 9만2000명이 오는 2022년 1~2월 우크라이나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다노프 국장은 러시아가 동부에서 공수 작전을 동반한 수륙양용 공격을 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벨라루스를 통한 소규모 침공도 수반될 것으로 보고 있다.


공격이 실제 이뤄지면 우크라이나인 1만4000명이 사망한 2014년 크림반도 갈등 당시보다 피해 규모가 더 클 것이라고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정보당국이 최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일부 회원국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대규모 침공 시나리오를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가 크림반도와 벨라루스를 통해 우크라이나로 침공하는 시나리오로, 10만명 규모 약 100개 전술 대대가 동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소식통 2명에 따르면 전술 대대 절반은 이미 배치된 상태로, 공중 지원도 받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같은 군사 도발 가능성에 미국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다카르(세네갈)=AP/뉴시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세네갈 다카르 주재 미국 대사관에 도착하고 있다. 2021.11.22.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20일 세네갈 방문 중 만난 취재진에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벌이는 이례적인 군사 활동에 대해 진정으로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은 우려를 동맹국과 널리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실제 공격에 나설 것이라고 정보당국이 보고 있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거부했다.


블링컨 장관은 "푸틴 대통령의 의도가 뭔지 모르지만,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안다"며 "우크라이나 등 다른 국가의 환상에 불과한 도발을 핑계 삼아 러시아가 계획한 것을 실행할 구실로 이용하는 각본"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의도가 전혀 없다며, 오히려 서방이 흑해 지역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에 대해 "의도적으로 조장된 히스테리"라고 반박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미국을 지칭하며 "대양 건너 군대를 데려온 이들이 우리 영토 내 이례적 군사 활동이 있다는 비난을 하고 있다"며 "논리적이지도, 정중하지도 않다"고 비난했다.


푸틴 대통령도 지난 18일 러시아 외교부 회의에서 나토가 노골적으로 러시아에 적대적 태도를 취하고 있으며, 오히려 서방이 흑해에서 군사 훈련을 실시해 불안정을 조장하며 우크라이나를 군사적 목적으로 활용하려 한다고 반박했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100971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94140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101711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102078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