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이번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치사율 10% 美서 또 확진

2021.11.20 | 조회 10


이번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치사율 10% 美서 또 확진


서울신문 2021.11.19. 




미국에서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원숭이마마)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또 보고됐다. 올해 7월에 이어 두 번째다.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1~2주이며, 공기 중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동물과 사람 간에 전파되는 병원체에 속한다.


폭스 바이러스과의 일종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사람에게도 전염될 수 있으며, 발진 및 발연, 피부 병변 등 천연두와 유사한 증상을 유발한다. 심할 경우 폐출혈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메릴랜드주에 거주하는 확진자는 나이지리아를 여행한 뒤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고, 지난 16일 원숭이두창 확진 판정을 받았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해당 사실을 확인한 뒤 감염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을 조사하고 있다. 특히 확진자가 나이지리아를 여행한 뒤 미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 함께 탑승했던 탑승객과 그들의 주변인에 대해서도 조사를 확대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CDC는 성명을 통해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한 여행객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해 비행기와 공항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면서 “따라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가 비행기 내에서 호흡기 비말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피부 증상 자료사진


지난 7월 미국 내에서 올해 첫 원숭이두창 사례가 보고됐을 당시에는 “이 바이러스는 림프 부종을 시작으로, 얼굴과 몸에 광범위한 발진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드물지만 잠재적으로 심각한 바이러스성 질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1~2주이며, 사람 간 감염은 흔하지 않지만 적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이 1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 백신은 개발되지 않은 만큼 미국 보건당국의 긴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확진자는 회복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1958년 원숭이를 연구하던 과학자들이 처음 발견했다. 이후 1970년 콩고에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사례가 최초로 나왔다. 전문가들은 동물이 사람의 피부를 긁는 등의 접촉을 할 때 바이러스가 전염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영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감염 사례가 드물게 이어지고 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100970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94140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101711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102077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