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염병 연구소 소장 "올가을 급격한 코로나 재확산 온다"

2022.04.09 | 조회 36

美 전염병 연구소 소장 "올가을 급격한 코로나 재확산 온다"




데일리안 2022.04.09.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로이터 연합뉴스

[데일리안 = 김남하 기자]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올가을에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파우치 소장은 블룸버그 TV에 출연해 "현재 미국의 면역 수준을 고려할 때 우세종이 된 오미크론의 하위 변이인 'BA.2'나 다른 변이로 인한 재확산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향후 몇 주간 확진자가 소폭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며 이 같이 예상했다.


그는 "충분한 집단 면역(background immunity)이 형성돼 있어서 많은 입원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영국 등 다른 나라의 추이를 뒤따라 밟아온 점,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다른 실내 방역 규제를 대거 해제한 점, 백신의 면역 효과가 시간의 경과에 따라 약화하는 점 등을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좋은 여건으로 들었다.


파우치 소장은 "그런 여건들이 현재 미국에 있다"며 "따라서 확진자가 조금 늘더라도 나는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그 소폭의 증가가 훨씬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오는 확산으로 변할지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히 파우치 소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 가을에도 급격한 코로나 감염자 확산이 일어날 것을 예상했다. 그는 "올가을도 지난 2차례의 가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가을에 날씨가 추워지면서 확진자가 어느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의약국(FDA)과 자문위원회가 전략을 짜기 위해 만나고 우리 국립보건원(NIH)이 최선의 부스터 샷(추가 접종)이 뭐가 될지 결정하기 위해 연구해야 한다"며 "현 상황은 우리가 이 바이러스와 함께 가본 적이 없는 해역"이라고 말했다.

김남하 기자 (skagk1234@dailian.co.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