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444명 '폭증'…또 종교시설發 집단감염(종합)

2021.02.10 | 조회 112

신규 확진자 444명 '폭증'…또 종교시설發 집단감염(종합)


이데일리 2021-02-10


- 총 검사 7만 7291건…전날 대비 5651건 줄어

- 수도권 임시검사소 3만 4673건 검사, 98명 확진

- 사망자 4명, 누적 사망자 1486명, 치명률 1.81%

- 정 총리 "설 연휴, 3차 유행 중대한 갈림길"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안정세를 보이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로 폭증했다. 부천 종교시설·학원에서만 53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부터 시작하는 설 연휴를 두고 ‘중대한 갈림길’이라며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했다.




9일 경기 부천시 괴안동 한 종교시설의 모습. 이곳에서는 신도 등 2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444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414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0명이며 총 누적 확진자는 8만 1930명이다. 이날 총 검사 건수는 7만 7291건으로 전날(8만 2942건)보다 5651건 줄었다. 이중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3만 4673건(전날 3만 3733건)을 검사했으며 98명(전날 3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1486명, 치명률은 1.81%다. 위중증 환자는 전일 대비 5명이 감소한 184명을 나타냈다.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51명→370명→393명→372명→289명→303명→444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은 지난해 12월 25일, 1240명으로 정점을 찍고 300~400명대를 등락하다 8일 200명대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이날 다시 400명대 중반으로 폭증한 것. 배경에는 집단감염이 있다는 분석이다. 전날 경기도 부천시는 괴안동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에서 신도 등 20명, 오정동 오정능력보습학원에서 학생·강사 등 33명 등 총 5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하던 중 A씨가 승리제단 남자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오정능력보습학원에서 근무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승리제단 시설 이용자는 기숙사 입소자 37명을 포함해 신도 104명, 보광패션 직원 35명 등 모두 139명으로 파악됐다. 부천시는 이날 승리제단 시설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학원에는 그동안 원생 120명, 강사 8명, 직원 6명 등 모두 134명이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2명이 다른 지역의 학원 2곳을 더 다닌 것으로 확인돼 추가 감염이 우려된다. 여기에 기존 집단감염 여파, 변이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 등 상황을 낙관적으로만 볼 수 없는 상황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광주시청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내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가 3차 유행을 끝낼 수도 있고 꺼져가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도 있는 중대한 갈림길”이라며 국민들의 방역 동참을 재차 당부했다.


정 총리는 “온 가족이 모여 정을 나눠야 할 명절에 그리움을 애써 참으며 방역에 힘을 모아주는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이번 설도 국민 한분 한분의 참여와 협조로 안전한 명절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표했다.


이날 국내발생과 해외유입을 더한 지역별 확진자 현황은 서울 175명, 경기도는 169명, 부산 19명, 인천 20명을 나타냈다. 이밖에 대구 16명, 광주 14명, 대전 0명, 울산 0명, 세종 1명, 강원 5명, 충북 2명, 충남 2명, 전북 2명, 전남 2명, 경북 2명, 경남 9명, 제주 0명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한편,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 30명은 중국 제외 아시아 9명, 유럽 9명, 아메리카 9명, 아프리카 3명으로 이뤄졌다. 이중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들어온 내국인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국·브라질에서 유입한 확진자는 없었다. 이들은 모두 내국인 16명, 외국인 14명으로 검역단계에서 6명, 지역사회에서 24명이 확인됐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