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이스라엘-헤즈볼라, 전면전 붙을라…美 "분쟁 확대 안 보고싶어" 우려

2024.06.06 | 조회 84

이스라엘-헤즈볼라, 전면전 붙을라…美 "분쟁 확대 안 보고싶어" 우려


뉴스1 2024.06.06




"이, 레바논에 군사작전? 외교적 해결책 선호한다고 믿어"


"헤즈볼라 때문에 이스라엘 처한 견딜 수 없는 상황 이해"


레바논을 근거지로 활동하는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북부 국경 지역에 3일(현지시간) 밤 로켓을 발사하자 이날 골란고원과 가까운 이스라엘 최북단 도시 키르야트 시모나의 야산에 불이 붙었다. 2024.06.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미국 정부는 5일(현지시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스라엘-레바논 국경에서 '매우 강력한 군사작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확전 상황'을 보고 싶지 않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매튜 밀러 미(美)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스라엘과 레바논 국민 모두의 추가 인명 손실로 이어지고 이스라엘 전반의 안보와 지역 안정을 크게 해칠 수 있는 분쟁의 확대를 보고 싶지 않다"면서 우려를 표했다.


레바논에는 이스라엘이 2023년부터 지금까지 전쟁을 이어오고 있는 하마스(팔레스타인 무장정파)와 비슷한 성격의 헤즈볼라(레바논 무장정파)가 있다. 최근 이스라엘군은 하마스와 함께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와의 교전이 격화한 바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레바논과의 국경 지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는 국경에서 매우 강력한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 어떤 식으로든 북부의 안보를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밀러 대변인은 이스라엘과 레바논 간 전쟁이 임박했다는 설이 나오는 데 있어 선을 긋기도 했다.


그는 "이스라엘 정부가 필요하다면 군사작전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말은 (군사작전을 하기로 결정했다는 말과는) 다르다"며 "우리는 여전히 그들이 외교적 해결책을 선호한다고 믿는 입장에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밀러 대변인은 미국은 이스라엘이 처한 '견딜 수 없는 상황'을 이해한다면서 "이스라엘 북부에는 헤즈볼라의 지속적인 포격과 드론(무인기) 공격으로 인해 안전하지 않아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수만 명의 이스라엘 시민이 있다"고 언급했다.

조소영 기자 (cho11757@news1.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123994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116325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124053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125491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