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1만3000년 전 '혜성 대충돌'이 인류문명 뒤바꾸었다?

2021.06.26 | 조회 203


1만3000년 전 '혜성 대충돌'이 인류문명 뒤바꾸었다? 

서울신문 2021. 06. 26.


[서울신문 나우뉴스]




1만3000년 전에 지구에 충돌한 혜성으로 인해 인류 문명이 근본적인 변화를 겪게 되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과학자들은 당시 혜성 파편들이 지구 표면에 비처럼 쏟아져내려 지구는 일대 격동 속으로 빠져들었을 것으로 보고있다.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대학 과학자인 마틴 스위트먼이 이끄는 연구팀은 혜성 충돌의 영향과 그것이 당시 지구상의 인류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에 대해 조사한 논문을 발표했다.


최초의 호모 사피엔스가 혜성 충돌보다 훨씬 이전인 20만 년에서 30만 년 전 사이에 지구에 출현하여 문명을 일구기 시작했지만, 연구자들은 인간 사회가 자기 조직화하는 방식의 중요한 변화가 일어났던 시기가 혜성 충돌 시기와 맞물려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자들은 1만3000년 전 문제의 혜성이 지구를 강타했다는 가설을 조사하기 위해 북미와 그린란드 등지의 지질학적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들은 충돌 현장에서 백금 같은 물질을 녹일 정도로 극도로 높은 온도의 증거와, 다이아몬드보다 단단한 초고경도 나노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 이 같은 물질은 폭발의 고온으로 생성될 수 있거나 또는 혜성 내부에 존재할 수 있다.


이 연구는 농업과 건축, 석기 등의 분야에서 나타난 주목할 만한 진전을 포함해, 인류문명에서 주요 발전이 대거 일어났던 신석기 시대가 막 열리기 직전에 인류 사회에 어떤 강력한 모멘텀이 있었을 것이라는 이전 연구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미국 애리조나에 있는 이 고고학 유적지는 혜성의 충격에 대한 증거를 보여준다


미국 애리조나에 있는 이 고고학 유적지는 혜성의 충격에 대한 증거를 보여준다

현재의 이집트, 이라크, 레바논을 아우르는 '비옥한 초승달' 지대에 살았던 인류는 그 시기에 유목과 수렵 채취의 생활방식에서 벗어나 정착생활로 나아가고 있었다.


스위트먼 박사는 "이 중대한 우주 재앙은 서남 아시아의 비옥한 초승달 문명의 기원과 관련이 있는 '세계 최초의 사원'인 괴베 클리 테페(터키 소재)의 거대한 돌 기둥에 기념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새로운 연구 결과는 아직 '가설'의 차원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지만, 인류 문명의 기원을 건드리는 무척 흥미로운 학설인 것만은 분명하다. 연구팀은 이 혜성 대충돌이 지구 기후를 비롯해, 궁극적으로 인류 문명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보다 잘 이해하기 위해 더 많은 증거와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이 연구는 5월 19일에 출판된 '지구과학 리뷰' 저널에 발표되었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101778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94846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102410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102967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