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현재 지구 기온 1만2천년 기간 중 가장 높아"

2020.07.03 | 조회 926

"현재 지구 기온 1만2천년 기간 중 가장 높아"


연합뉴스 2020.07.03. 11:41


"6천500년 전 정점 찍고 하락하다 다시 급등"
미 연구진, 띵 속 화석 분석해 1만2천년간 지구 기온 추정

붕괴하는 아르헨티나 페리토 모레노 빙하.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현재 지구 기온이 지난 1만2천년 사이 가장 덥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던애리조나대(NAU) 연구진이 학술지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데이터'에 최근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현재 '전 지구 평균 표면 온도'(GMST)는 최소 1만2천년 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CBS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연구진은 땅에 묻혀있는 화석을 분석해 당시 기온을 추정하는 방법 등 5가지 방법으로 1950년까지 1만2천년간 GMST를 추정했다.

그 결과 1950년 이전에는 지금으로부터 6천500년 전 200년간이 GMST가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GMST는 19세기 평균치보다 섭씨 0.7도 높았다.

'정점'을 찍은 GMST는 이후 1천년당 0.08도씩 낮아졌다.

그러다가 1950년 이후 150년 사이 GMST가 급격히 반등하면서 19세기 평균치보다 약 1.1도 높아졌다.

연구진은 현재 GMST가 빙하기 이전인 12만년 전 이후 최고치일 가능성도 제기했다.

연구를 이끈 기후분석 전문가 대럴 코프먼 NAU 박사는 "이번 연구는 인간이 지구 기온을 빠르게 상승시켰다는 또 다른 증거를 보여줬다"면서 "연구가 이뤄질 때마다 지구 기온이 완만히 상승했던 기간이 길어지는데, 현재의 따듯한 기온이 전례가 없는 현상임을 암시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노던애리조나대(NAU) 연구진이 추정한 1만2천년간 '전 지구 평균 표면 온도' 추이(녹색선). [네이처 사이언티픽 데이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108023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101248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107357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109547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