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총결을 통해본 미래 예언

2010.09.10 | 조회 3403

설총의 미륵부처님 강세 대예언
원효대사의 아들인 설총은 신라 때 일곱 성인[七聖]의 한 사람이었으며,
우주의 한소식을 들은 인물이다.
그는 미륵존불께서 조선 말기에 이 땅에 강세하시리라는
구원의 소식을 이렇게 전하고 있다.
(『설총결』)

미륵불은 조선 말기에 출세하신다
한양의 운수가 끝날 무렵
용화세존이 말대에 오시리라.

금강산에 새 기운 서려 있으니,
상서로운 청룡 백호가 굽이굽이 응해 있도다.
일만 이천 도통군자를 출세시킬 새 문명의 꽃이여,
서기 넘치는 영봉에 그 운기 새롭구나.
(漢陽之運過去際에 龍華世尊末代來라?
金剛山上大石立하니
一龍萬虎次第應이라. 一萬二千文明花에 瑞氣靈峰運氣新이라.)

그는 인류를 건져 새 시대의 새 문명을 이룩할
미륵부처님의 일만 이천 도통군자가
이 조선민족에서 출세할 것을 위와 같이 예고하고 있는 것이다.

미륵존불은 여자 성씨로 오신다
인류 성씨의 조상이 여자 성씨에 뿌리를 두고,
여자 성씨에서 다시 새로운 시원이 이루어지니,

이는 태초부터 우주정신으로
천도의 운수가 그렇게 이루어져 있는 까닭이라.
(根於女姓成於女하니 天道固然萬古心이라.)

이는 후천이 곤도(坤道)시대이기 때문이다.
그는 세계구원의 인사 비밀을 태초에 이미 예정된
우주 자연정신의 시종(始終)의 동일성 원리를 통해 밝혀주고 있다.

후천 낙원문명세계의 중심은 간방의 태전이다
간방(한국)의 태전은 용화 낙원의 중심지라.
세계만국(36궁)이 그 은혜를 조회하리라.

(艮地太田龍華園에 三十六宮皆朝恩이라.)
○태전(太田)은 대전(大田)의 본래 옛 지명.
미륵존불의 용화 낙원세계의 수도는 조선의 태전이라고 한다.

미륵불은 세계낙원의 대업을 백년 전에 내려와 준비하신다
(百年後事百年前하니 先聞牛聲道不通이라.)
백년 후의 일을 백년 전에 와서 집행하시니,
먼저 믿는 자들이
소울음 소리
는 들었으나
도는 통하지 못하리라
.

늦게 믿는 자들의 신앙자세는 극히 게으르다
(前步至急後步緩하니 時劃方寸緩步何오.)
먼저 믿는 자들의 걸음걸이는 지극히 급하였건만,
늦게 믿는 자들의 걸음은 어이 그리 더딘고.

남은 개벽의 시간 방촌에 불과하건만
게으른 신앙의 발걸음은 어찌할 것인고.

인도(人道)는 끊어지고 창생들은 제 죄로 다 죽는다
背恩亡德無義兮여 君師之道何處歸오?
無禮無義人道絶하니 可憐蒼生自盡滅이라.
배은망덕하고 의리 없음이여, 군사부의 도는 다 어디로 갔는고.
예절도 의리도 없이 인륜의 도가 다 끊어졌도다.
아, 가련토다. 창생들이여!
모두 제 죄로 멸망당하는구나!
(『설총결』)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한민족의 비기秘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