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철학(易哲學)으로 본 극이동

2010.09.15 | 조회 4165

역

서양 과학이 20세기 들어 극이동을 말하기 이미 오래 전에, 동양에서는 역리(易理) 곧 음양오행 원리를 통해 극이동에 상응하는 지구의 움직임을 뚜렷하게 파악하고 있었으며 그것을 주역(周易)과 정역(正易)이라는 일관된 체계 속에 다루어 왔다고 주장한다.

동양철학을 전공하여 박사학위를 받고 그 후에도 정역(正易)을 10년 넘게 연구하고 있는 양재학 박사를 통해,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지구 극이동이라는 지구 변화를 역학에서는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알아본다.


역철학도 지구 회전축의 변화를 설명하는가?

박사님, 최근에 극이동이라는 말과 함께 지구 회전축이 현재의 위치를 이탈하여 새롭게 자리 잡을 것이라는 얘기가 후천개벽설과 함께 화제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주장이 역학적 관점으로 볼 때 일리가 있는 이야기입니까? 역철학도 과연 이러한 지구 회전축의 위치 변화를 설명하고 있는지요?


물론입니다. 아니 오히려 역은 과학을 뛰어넘어 과학이 설명하지 못하는 현상 이면의 원리적인 면을 정확히 말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역에서 밝히고자 하는 핵심은 한마디로 천지일월의 변화원리입니다. 따라서 역이 과학계 일각에서 말하는 극이동을 포함한 지구의 변화에 대하여 무언가를 말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그런데 역서(易書)가 한문으로 쓰여있고 과학문명이 발달하지 않은 수천년 전부터 이어내려 오는 것이므로 편협하고 낡은 이론이 아닐까 생각하는 분들을 위해 우선 말씀드릴 것이 있습니다.

음양오행에 바탕을 둔 역(易)을 비롯하여 전통철학에서는 이미 수천년 전에 지구가 둥근 구체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허공 중에 떠 있어 스스로 자전을 하고 또 태양 주위를 공전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역학에 바탕을 둔 한의학의 최고 원전 『황제내경(黃帝內經)에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기백이 황제(黃帝)에게 대답하기를 "인간이 볼 때는 땅이 아래에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허공에 떠 있는 것입니다."
황제(黃帝)가 또다시 물었다. "그렇다면 땅은 어디에 의지하고 있습니까?"
기백이 대답하기를 "大氣가 들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서풍조습(寒暑風燥濕)이 서로 갈아들이면서 변화를 일으키는 것입니다."라 하였다.


이러한 황제(黃帝)와 기백의 문답과 아울러 오래전 부터 전해오는 삼천양지설(三天兩地說) 등을 종합하여 고찰해 보면, 고대의 철인들은 역철학적으로 28숙(宿)의 배열에서 지축이 경사된 상(象)까지를 알았다고 생각됩니다.


핵심! Focus

수천년 전에 이미 지구와 공전을 알고 있었다.

역의 어느 분야가 과학의 극이동을 설명하는가?


사실이 그렇다면 정말로 놀랍군요. 그런데 저 자신도 과거 한때 역에 관심을 갖고 주역을 비롯한 관계서적을 나름대로 공부해 보려고 한 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지구의 회전축이 위치를 바꾼다는 등의 내용은 접해보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박사님, 과학에서 말하고 있는 지구의 극이동과 같은 얘기가 역의 어느 분야에 언급되어 있는지요?


사람들은 보통 역하면 주역(周易)을 연상합니다. 하지만 역은 그 궁극의 세계를 파헤쳐 들어가 보면 주역에서 시작하여 정역(正易)으로 완성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요즈음 회자되는 지구의 극이동은 이미 주역에 암시되어 있고 정역에서는 더욱 자세히 밝혀져 있습니다.

지구의 회전축이 위치를 바꿈으로써 현재와는 다른 새로운 시공질서, 우주질서가 형성된다고 하는 것은 벌써 2천5백년전의 주역에 암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체계적인 원리로 정립하여 명확히 드러낸 것은 지금부터 150년 전의 정역입니다.


핵심! Focus

지축변화에 관한 원리는 정역에서 체계화 되었다.

주역에서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설명하는가?

주역에 지구 회전축이 위치를 바꾸며 시공질서가 바뀐다고 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니 무척 신기하게 들립니다. 주역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말하고 있는가요?

주역은 우주변화원리를 밝힌 책입니다. 그것도 노골적인 언어보다는 은유와 상징으로 우주의 도비(道秘)를 전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주역에서 오늘날 천문학이나 지구과학 책에서 볼 수 있는 바와 같이 '지구의 회전축이 몇 도 기울어져 있는데 앞으로 어떻게 바뀐다'는 식의 문구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입니다.

주역은 음양오행과 팔괘에 근거하여 우주를 바라보는 나름대로의 논리로 천지일월의 변화를 설명합니다. 따라서 음양오행과 팔괘의 이치를 정확히 알지 못하면 주역이 궁극적으로 말하는 천지일월 변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맙니다.


쉽게 말씀드려 우리가 알고있는 주역이라는 책은 64괘를 설명한 앞부분과 그 뒤에 계사전, 설괘전, 서괘전 등의 십익(十翼)이라는 뒷부분, 이렇게 두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뒤편에 붙어있는 십익은 공자가 위편삼절(韋編三絶)할 정도로 공부한 끝에 역에 달통하고 나서 썼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일설에는 십익은 공자 후대에 쓰여졌다는 설도 있습니다.

그런데 십익을 누가 썼는가는 별문제로 하고 계사전에 보면 앞으로 지구 일년의 날수가 365일이 아닌 360일로 바뀜을 암시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乾之策 二百一十有六 坤之策 一百四十有四 凡三百有六十 當期之日
건지책 이백일십유육 곤지책 일백사십유사 범삼백유육십 당기지일

또 설괘전에는 앞으로 방위가 바뀌게 되는 것을 암시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이런 구절은 주역의 핵심을 꿰뚫은 사람만이 알 수 있도록 쓰여 있습니다. 역의 세계를 모르는 보통사람이 봐서는 알기가 대단히 어렵습니다.

그렇다면 혹자는 주역은 어렵기만 한 난해한 책이 아니냐고 생각할 것인데, 사실 제 생각은 그렇지 않습니다. 본래 역(易)이란 글자는 쉬울 이(易, easy)자라는 뜻이 있습니다. 즉 역은 알고 보면 쉽다는 말입니다. 그럼 왜 쉽다는 역을 보통사람들은 어렵다고 하느냐?

그것은 현대인의 사고(思考)구조가 역을 이해할 수 있는 쪽으로 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핵심! Focus

다가오는 세상의 일년은 360일로 바뀐다.

정역은 무엇이고 주역과는 어떤 관계인가?

주역은 자주 들어보았는데 정역(正易)은 좀 생소한 말입니다. 정역이 주역과 어떻게 관계가 되는지 구체적인 설명을 해 주셨으면 합니다.

쉽게 말씀드려 주역이란 책은 2천5백년 전에 공자가 쓴 것이고, 정역이라는 새로운 역을 세상에 드러낸 분은 불과 150년 전 김일부(金一夫, 1826∼1898)라는 한국 사람입니다.

그러니까 주역과 정역 사이에는 2천 4백여 년이라는 시간거리가 있는데, 그 내용에 있어서는 일관된 맥이 흐르고 있습니다.

김일부 선생은 평생 주역을 공부하신 분인데, 54세에 이르러 2천여 년 동안 아무도 해석하지 못했던 주역의 궁극적 세계를 깨닫게 됩니다. 
그 내용은 앞으로 천지의 시공질서가 바뀌어 일년이 360일이 된다는 것입니다. 김일부 선생은 주역에 암시되어 왔던 이것이 왜 그렇게 되는지를 이치적으로 간결한 논리로 밝혀 냈습니다.


이것이 정역입니다. 올바른 비유가 될는지 모르지만 수학문제를 푸는데 있어 주역은 풀이과정을 설명하지 않은 채 해답만 먼저 던졌다면, 정역은 그 해답이 나올 수밖에 없는 풀이과정을 해명했다고 보면 이해하기 편할 것입니다.


역에서는 지축의 순간이동을, 과학에서는 천천히 변한다고 하는데

현재 지구의 회전축은 황도의 수직면을 기준으로 동쪽으로 23도 가량 기울어져 있습니다. 역은 회전축이 어떻게 바뀐다고 말하고 있습니까?

그리고 근래 개벽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급격한 지축의 움직임을 말하기도 하고 일부 과학자들은 오랜 세월동안 서서히 위치를 바꾼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역에서는 어떤 입장인지요?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정역이 우주 시공질서가 바뀐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지만 지축이니 회전축이니 하는 용어가 등장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면 정역이 지축 변동을 말하고 있다는 주장은 어떻게 나온 것이냐?
그것은 김일부 선생이 정립한 정역이 무엇인지를 충분히 알아야만 이해가 가능합니다.

그러면 한마디로 정역의 핵심은 무엇이냐?
인류가 지금까지 적응하여 살고 있는 시간대는 1년 365일의 윤역(閏曆) 세상인데, 앞으로 얼마 안있어 1년 360일의 정역(正曆) 세상으로 바뀐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일상을 사는 보통사람들이 피부적으로 직면하게 되는 문제는 뭐냐? 우선 새로운 달력, 즉 새로운 캘린더 시스템이 필요하게 됩니다.

정역은 새로운 시공질서에 따른 새 달력의 내용이 앞으로 이렇게 된다 하는 것을 밝힌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앞으로 어느 시점에 천체와 지구에 어떤 변화가 있어 새로운 시공질서가 열리게 되는데 그러면 그 시공구조 안에서 생존하는 사람들은 당연히 새로운 천지일월의 운행질서를 반영하는 새로운 역법(曆法)을 쓰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정역(正曆)이라는 겁니다.



立春 憂愁 驚蟄 春分 淸明 穀雨 立夏 小滿 芒種 夏至 小暑 大暑
立秋 處暑 白露 秋分 寒露 霜降 立冬 小雪 大雪 冬至 小寒 大寒

<선천의 24절기>
지금까지는 지구 자전축이 기울어져 있어 지구에 계절변화가 생긴다.
그리하여 24절기 이름이 계절변화를 반영하는 입춘, 동지, 하지 등으로 되어 있다.


元和 中化 大和 布化 雷和 風化 立和 行化 建和 普化 淸和 平化
成和 入化 咸和 亨化 正和 明化 至和 貞化 太和 體化 仁和 性化

<일부 선생이 제정한 후천의 24절기>
후천에는 지구 자전축이 정립하기 때문에, 지구에는 4계절 변화가 사라지고 극한극서가 소멸. 따라서 앞으로는 24절기 이름이 조화(調和)와 조화(造化)를 상징하는 이름으로 모두 바뀐다.



그러면 정역은 지구 회전축의 움직임을 과연 말하고 있느냐?

그것은 방위가 어떻게 바뀌느냐 하는 질문과도 일맥상통합니다. 과학자들은 지축이 23도 가량 동쪽으로 기울어져 있다고 하지요. 그런데 역에서는 흔히 축미(丑未)방향으로 기울어져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 지축이 어떻게 변동하느냐?
김일부 선생은 누워있던 지축이 똑바로 선다, 다시 말해 정립(正立)한다는 것을 이렇게 암시하고 있습니다. 정역에 보면 '오호(嗚呼)라 축궁득왕(丑宮得旺)하니 자궁퇴위(子宮退位)로다' 라는 글귀가 나옵니다.그러니까 정북 자리에 위치했던 자궁이 물러가고 축궁이 들어선다는 말입니다.

이것은 한마디로 축미방향으로 누워있던 지축이 정립함을 암시하는 은유적인 표현이 아닌가 합니다.

그러면 지축이 똑바로 서는 이 변화가 오랜 시간을 두고 서서히 이루어지느냐 아니면 급격히 단순간에 이루어지느냐의 문제가 있습니다. 이 문제는 정역을 연구하는 학자마다 일률적이지 않습니다.



핵심! Focus

축미방향으로 누워있는 지축이 정립된다.


지축의 변화는 언제 일어나는가?


지축이 일순간에 똑바로 서는 것이 암시되어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그렇다면 그러한 변화가 언제 일어나는 것입니까? 정역에는 그 시기가 쓰여 있나요?

또한 그러한 변화가 일어날 때 지구에는 어떠한 현상이 일어나는 것입니까? 지축이 서서히 서는 것이라면 몰라도, 일순간에 서버린다면 지구상의 생물계에 엄청난 파장이 미치지 않겠습니까?


김일부 선생께서 쓰신 정역은 순 한문으로 60여 쪽의 분량의 짧은 글입니다. 선생께서 한평생 수도하고 공부하신 전인미답(前人未踏)의 결론이 간결하게 쓰여져 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은 역에 식견이 없는 일반인이 보아서는 도저히 알지 못하도록 쓰여 있습니다.

지축이 변동하는 시기가 언제이냐고 물어 보셨는데 이것은 정역에 정통하여 김일부선생의 심법과 하나가 된 사람만이 알 수 있는 것일 겁니다. 지축 변동이 지구상의 생물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정역은 구구절절 언급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정역을 보면 이런 글귀가 나옵니다. '수조남천(水潮南天)하고 수석북지(水汐北地)로다'


자구(字句) 해석을 해보면 '물이 남쪽 하늘에서 불어나고 물이 북쪽 땅에서 마르는구나' 이런 뜻인데 이 글귀도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얼마든지 여러 각도로 해석이 가능합니다.

혹자는 지축의 순간적인 변동으로 북극의 물이 남쪽 바다에 불어나는 상황을 묘사한 말씀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어쨌든 제가 볼 때 정역은 새로운 우주시공질서의 전환을 말하고 있다는 것만을 자신 있게 말씀드릴 뿐 여타의 시기적인 문제, 상황적인 문제는 더욱 많은 논의와 연구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주역과 정역을 쉽게 쓴 기본 철학서는 없는가?

박사님의 설명을 들으니 막연하던 그 무엇이 시원하게 뚫리는 듯 합니다. 하지만 지구의 극이동이라는 엄청난 변화를 원리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주역과 정역이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글이 아니라는 점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박사님, 혹시 주역과 정역이 말하는 핵심 내용을 쉽게 쓴 역철학의 기본서는 없습니까?


역철학은 지금부터 5천8백 년 전에 한민족의 조상인 태호(太昊) 복희(伏羲)성인이 창시한 이래로 수많은 사람들이 연구하였고 각자 자기들이 깨달은 내용을 글로 남겼습니다.

주역도 그러한 책이고 정역도 그러한 책입니다.

그런데 현대인들이 이런 책들을 이해하기는 그리 쉽지 않습니다. 조금이라도 한문지식이 있고 또 역에 대해 기본지식을 갖춘 사람이라야 그런 책을 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역의 세계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읽을 수 있는 좋은 책이 한 권 있습니다.
우리와 동시대 분인 한동석(韓東錫, 1901∼1970) 선생이 쓴 『우주변화의 원리』라는 책입니다.

물론 이 책도 한 번 읽어 금방 이해할 수 있는 쉬운 책은 아닙니다만, 역학과 음양오행 원리가 제시하는 궁극의 세계를 알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이보다도 더 자세한 안내서가 없다고 봅니다.

특히 이 책 8장 「우주의 본체」 편에 보면 천지개벽의 원리를 지축 경사의 변화로 알기 쉽게 도해한 내용이 나옵니다.



핵심! Focus

우주변화의 원리는 이를 더 쉽게 풀이한 책이다.



천재지변이 예상되는데 대비책은 없는가?

제 짧은 생각에도 지축이 똑바로 서서 새로운 시공질서가 열린다면 지구 위에 생존하는 모든 생명체의 생사존망에 근본적이고도 심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됩니다.

다른 생명체는 몰라도 우주를 인식하고, 그 변화원리를 알고 있는 만물의 영장인 사람은 어떻게 미래를 대비해야 하나요? 혹시 주역과 정역에는 미래에 대한 대비책이 쓰여 있지는 않습니까?


주역과 정역은 한마디로 우주변화원리를 파헤친 책입니다만 단순히 원리만 쓰여있는 것이 아닙니다.

무슨 말씀이냐 하면 역이 파헤친 궁극의 세계를 추적해 보면 역은 변화원리를 주재하는 인격적인 존재, 다시 말하면 신(神), 더욱 구체적으로 말하면 우주의 주재자인 상제(上帝)를 말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주역을 보면 이런 글귀가 있습니다.



陰 陽 不 測 之 謂 神 (음양불측지위신)
음양오행의 우주원리로도 측정할 수 없는 것을 일러 신이라고 한다. (주역 계사전)

子曰 知變化之道者 其知神之所爲乎 (자왈 지변화지도자 기지신지소위호)
공자가 말하기를 변화의 도(원리)를 아는 자는 신이 행하는 바를 알리라. (주역 계사전)

帝 出 乎 震 (제출호진)
진 동방에서 상제께서 나오신다 (주역 설괘전)


또한 정역의 말미에는 새로운 시공질서, 우주질서가 바로 불교에서 말하는 미륵의 용화낙원이며 이를 이루시는 분이 상제라는 내용이 나옵니다.


誰 遣 龍 華 歲 月 今 (수견용화세월금)
누가 용화(낙원)의 세월을 이제야 보냈는가(정역 십일귀체시)

日月光華兮 琉璃世界 世界世界兮 上帝照臨 上帝照臨兮 于于而而
(일월광화혜 유리세계 세계세계혜 상제조림 상제조림혜 우우이이)
일월이 밝으니 낙원세계로다. 새 세계가 되니 상제님이 성령의 빛으로 오시는구나.
상제님이 오시니 기쁘고 기쁘도다


그러니까 정역의 이 구절은 새롭게 열리는 우주는 바로 미륵불의 용화낙원이며 이를 이루시는 분은 하늘의 가장 높은 상제라는 말을 의미합니다. 더욱 압축해 보면 미륵불이 바로 상제라는 결론도 유추해 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주역과 정역은 단순히 우주변화원리 만을 밝히고 있는 것이 아니라 종교의 결론인 메시아 신앙의 궁극적인 해답도 아울러 제시하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합니다.



핵심! Focus

진 동방에서 상제께서 나오신다.



해답의 실마리가 제시된 바가 있는가?

종교적인 해답이라는 말씀은 무슨 의미인가요? 만약 말씀하신 대로 앞으로 커다란 천변지변이 있다면, 우리 인간은 이런 시대를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역철학에 혹시 그런 해답의 실마리가 제시된 것이 있습니까?


역은 천지인 삼재 사상에 바탕을 두고 있고, 또한 역에는 천지는 인간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존(人尊)사상이 들어 있습니다.

이것은 하늘과 땅의 변화원리는 반드시 사람을 통해 드러나고, 사람은 천지의 변화를 타고 새 세상을 건설한다는 적극적인 의미를 내포합니다.

인류 역사를 살펴보면 언제고 새로운 이념의 기치를 들고 앞세상을 개척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이 우주 변화 원리를 알고 행동했건 모르고 행동했건 그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사람을 알든 모르든 결국은 천지의 변화도수를 맞추어 살아갑니다.

만일 지축의 변동으로 새 우주가 열린다면 분명 이 지구상에는 미래를 대비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주역 계사전에 '시고(是故)로 성인(聖人)이 이통천하지지(以通天下之志)하며 이정천하지업(以定天下之業)하니'라는 글귀가 있습니다. 해석해 보면 '이런 까닭으로 성인은 이것으로써 천하의 뜻에 통달하고, 이것으로써 천하의 사업을 정한다'는 말입니다. 


한마디로 새로운 우주질서가 열린다면 이러한 우주원리를 타고 천하만민을 새로운 우주로 이끄는 천지사업을 하는 성인이 나온다는 말입니다.

이러한 주역과 정역의 글귀로 볼 때 극이동과 같은 우주 대변혁을 앞두고 이를 준비하는 사람들이 지구상 어딘가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핵심! Focus

음양오행은 세상 모든 것이 변하는 원리이다.



대담을 마치면서?

더 많은 말씀을 나누고 싶지만 어느덧 박사님과 약속한 시간이 다 됐군요. 오늘 귀중한 시간을 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다음에 또 기회를 만들어서 보다 자세한 말씀을 듣고 싶군요. 오늘 말씀 감사드립니다.

오늘 제 얘기가 궁금했던 점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됐는지 모르겠군요.

첫술에 배부를 수 없는 법이고, 또 저 자신 역시 큰 깨달음을 얻지도 못한 제가 말을 많이 하여 그 중에 혹 잘못된 것은 없는지 두려울 따름입니다. 고맙습니다.(*)



양재학님은 충남대학교에서 철학박사를 받았다.

주요 논저로는
「朱子의 易學思想에 관한 硏究(河洛象數論을 中心으로)」(박사학위 논문 1992),
「王船山의 形而上學」(한국 유교학회 제6집 1993),
「尤庵宋時烈의 哲學思想」(돈암서원 1994) 등이 있다.

번역서로는 『중국 經學史의 기초(동양 경전학의 이해)』(을유문화사),

단행본으로는 『철학의 길잡이』(보성출판사 1999),
『동양철학의 이해와 깨달음』(보성출판사 1996) 등이 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유가의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