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대기오염 뚝 ↓.. 코로나19가 바꾼 지구촌 풍경

2020.09.14 | 조회 30



대기오염 뚝 ↓.. 코로나19가 바꾼 지구촌 풍경


동아사이언스 


2020.09.14. 03:02


미세먼지 농도 전년보다 낮아지고 활동 감소로 도심 빛의 양 변화


NASA, 온난화-수질-경제활동 등 코로나19와 환경 연관성 연구 지원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 ‘아우라’가 올해 2월 27일 관측한 한국의 이산화질소 농도를 지도에 표시했다(왼쪽 
사진). 붉은색일수록 농도가 높다는 뜻이다. 서울 지역의 이산화질소 농도는 직전 5년인 2015∼2019년 평균(오른쪽 사진)보다
 약 57%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NASA 제공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 ‘아우라’가 올해 2월 27일 관측한 한국의 이산화질소 농도를 지도에 표시했다(왼쪽 사진). 붉은색일수록 농도가 높다는 뜻이다. 서울 지역의 이산화질소 농도는 직전 5년인 2015∼2019년 평균(오른쪽 사진)보다 약 57%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NASA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인간뿐 아니라 지구 환경도 바꿔놓고 있다. 올해 3월 유럽우주국(ESA) 대기관측위성 ‘센티널-5’와 미국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위성 ‘아우라’의 오존관측장비(OMI)는 2월 중국 내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동안 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이산화질소의 농도가 전년보다 30% 감소한 사실을 확인했다.


인공위성이 촬영한 정보를 보면 한국도 코로나19로 대기오염이 줄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조애나 조이너 NASA 고더드우주비행센터 연구원 팀이 아우라 위성이 수집한 오존 데이터를 분석해 보니 서울 지역은 대구 집단감염이 빠르게 확산하던 올해 2월 18일 이후 7월 10일까지 이산화질소의 농도가 과거 5년간 같은 기간 평균보다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자들은 최근 코로나19가 변화시킨 지구 환경을 살펴보는 수단으로 인공위성을 택하고 있다. NASA는 코로나19가 대기오염부터 수질, 생태계 등 지구의 다양한 환경과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를 분석하는 ‘지구과학긴급대응연구(RRNES)’ 8개를 지원한다고 이달 4일 밝혔다. 조이너 연구원 팀 외에도 올해 4월부터 지금까지 17개 팀이 RRNES 지원을 받아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지구 대기에 영향을 주던 비행기 운항도 코로나19로 사라졌다. 독일항공우주센터에 따르면 올해 4월 16일 유럽 상공의 비행운은 지난해 같은 날 대비 90% 줄어들었다. 윌리엄 스미스 NASA 랭글리연구소 연구원 팀은 비행운이 지구온난화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는 RRNES를 시작했다. 비행운이 줄어들면서 지구 복사열에 미친 영향을 정량화하는 것이다. 비행기가 멈춘 공항 주변 대기 질을 조사해 공항의 오염 영향을 파악하는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인간의 움직임 또한 변했다. NASA의 차세대 관측위성(GOES)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올해 1월과 4월 사이 유독 빛의 양이 달라진 지점을 발견했다. 캘리포니아대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로 3월 이후 밝게 빛나기 시작하면서 4월에는 주변에서 가장 밝은 광원이 된 것이다. RRNES는 야간 조명 데이터를 이용해 코로나19가 미친 경제적 영향을 분석하고 차량 수천 대가 멈춰선 주차장이 얼마나 뜨거워졌는지도 위성으로 찾아내고 있다.


윤상호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연구원은 RRNES 지원을 받아 밤에도 지상을 관찰할 수 있는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이 찍은 주차장과 고속도로 위 자동차 배치, 건설 현장 등의 영상을 이용해 이들이 코로나19와 맞물려 어떻게 변화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윤 연구원은 “봉쇄로 인한 활동 감소와 봉쇄 해제 결정에 따른 활동량 증가 등 변화를 정량화한 도시 지도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구 어느 곳이 코로나19에 약할지를 찾기도 한다. 이희교 NASA JPL 연구원은 율리아 젤 텍사스대 수리과학부 교수 팀과 날씨와 대기 질이 코로나19 확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RRNES 연구를 수행 중이다. 젤 교수 팀은 NASA의 아우라 위성과 아쿠아 위성, 테라 위성이 제공하는 전 지구 온도와 습도 지도를 모기가 옮기는 지카바이러스 확산과 연결한 연구 결과를 올해 5월 국제학술지 ‘환경계량학’에 발표했다.


이 연구팀은 온도와 습도뿐 아니라 인구밀도, 도시화 비율, 빈부격차 지수 등을 특정 지역에 모두 대입하고 패턴을 분석해 인공지능(AI)으로 코로나19 확산세와 연결짓는 지도를 만들고 있다. 여기에 미세먼지가 코로나19 증상을 악화시키는지도 분석 중이다. 하버드대 생물통계학부 연구팀은 올해 4월 미국 3000개 지역을 분석해 미세먼지가 많은 곳일수록 코로나19 사망률이 높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조승한 동아사이언스 기자 shinjsh@donga.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89161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82610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90567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90531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