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에 미국인 50만명이 숨졌다…'조기' 걸리는 미국

2021.02.23 | 조회 10

팬데믹에 미국인 50만명이 숨졌다…'조기' 걸리는 미국


머니투데이 2021-02-23


본문이미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FP


미국 내 코로나19(COVID-19) 누적 사망자 수가 50만명을 넘으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모든 연방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22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앞으로 닷새간 미국 내 연방정부 건물들에 조기가 게양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오늘 저녁 조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는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50만명의 희생자에 대한 암울한 이정표를 기릴 것"이라며 "해 질 무렵 촛불 밝히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희생자를 추모할 때 모든 미국인이 묵념에 동찰할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연설에 나선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 국민들에게 이 이정표가 안긴 희생의 규모를 강조할 것"이라며 "공중보건 지침 준수와 백신 접종을 통해 팬데믹 국면을 전환할 미 국민의 힘에 대해 언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글로벌 통계웹 월드오미터는 이날 기준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51만2045명이라고 집계했다.


전날 오후 NBC방송 자체 조사 결과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11명으로, 50만명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규모는 세계 최대 수준으로, 조지아 애틀랜타나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의 인구와 맞먹는다.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사망자를 기록한 브라질(약 24만명)보다도 두 배 이상 많은 수치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