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경고…"코로나보다 더 큰 피해 온다"

2021.02.15 | 조회 15


빌 게이츠 경고…"코로나보다 더 큰 피해 온다"


매일경제 2021-02-15  


기사 이미지


"510억t을 제로로 만들어야 한다."


'컴퓨터 황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66)가 21년 만에 신간 '기후재앙을 피하는 법(원제 How to avoid a climate disaster)'(김영사 펴냄)을 16일 전 세계 동시 출간하면서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했다. 2050년까지 지구촌이 탄소제로를 만들지 않으면 코로나19보다 더 큰 피해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경고다. 1995년 '미래로 가는 길', 1999년 '생각의 속도'를 출간하며 정보통신과 디지털 혁명을 예견한 게이츠가 세 번째 책으로 환경 문제를 저술한 것은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그가 책에서 강조한 510억t은 전 세계가 매년 대기권에 배출하는 온실가스 양이다. 이산화질소나 메탄 같은 여러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수치다. 게이츠는 2050년까지 이를 순제로(net zero)로 만들자는 목표를 제시한 뒤 실용적인 로드맵을 선보였다. 탄소 제로란 온실가스를 배출한 만큼 제거하는 대책을 세워 실질적으로 배출량을 제로로 만든다는 개념이다. 탄소중립이라고도 한다. 이미 한국을 비롯한 유럽연합(EU), 일본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고 밝혔으며 중국도 2060년 이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자산 1290억달러(약 142조원)로 세계 3대 갑부인 게이츠는 그가 공동이사장으로 있는 빌&멀린다게이츠재단 일로 2000년대 초반 나이지리아를 방문하면서 에너지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게 됐다. 빈곤국이 하나같이 전기 부족에 시달리는 것을 눈여겨 본 것이다. 그는 "20년 전만 해도 나는 기후변화에 대해 책을 쓰기는커녕 공개 석상에서 강의를 할 거라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지난 10년간 기후, 에너지, 농업, 해양과 해수면, 빙하 등 각 분야 전문가들과 만나면서 치열하게 공부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수많은 과학자와 전문가를 만나고 전문 서적을 읽은 결과물이 책 한 권에 오롯이 담겨 있다. 기후변화를 설명하는 기초적인 개념부터 왜 온실가스가 열을 흡수해 지구 온도를 높이는지 차근차근 설명한다.


가령 온실가스 배출량은 1850년부터 급격히 증가해 지구 온도를 섭씨 1~2도 끌어올렸다. 빙하기 때 지구 온도가 지금보다 섭씨 6도 낮았다는 점을 생각하면 1~2도 변화는 엄청난 것이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줄어든 온실가스 배출량은 고작 5%"라며 "단순히 비행기를 덜 띄우고 운전을 덜 한다고 해서 제로탄소를 달성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50년까지 기후재앙을 막지 못한다면 이로 인한 사망률은 2100년쯤 코로나의 다섯 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게이츠는 코로나 퇴치와 백신, 진단키트 개발에 5억달러 이상을 기부하며 '코로나 투사'로도 불리고 있다.


엔지니어 출신답게 그는 510억t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어떻게 구성되는지 꼼꼼히 추적한다. 그래야만 '탄소제로' 플랜을 가동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교량, 건물, 고속도로 등을 만들 때 사용되는 콘크리트와 시멘트, 강철 등을 제조할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체의 31%에 이른다. 석탄화력발전소 등을 가동시켜 전기를 만드는 과정도 27%를 차지한다. 인간이 먹는 고기와 식품을 재배하는 데 19%, 교통과 운송이 16%, 냉난방에서 7%가 배출된다.


그는 태양광과 풍력 등 이미 가지고 있는 수단들을 더 빨리 사용하고, '그린 프리미엄'을 낮출 수 있는 기술개발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린 프리미엄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방식으로 어떤 행동을 했을 때 추가적으로 드는 비용을 말한다. 그린프리미엄이 높을수록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은 어려워진다. 정부가 '그린 프리미엄'을 낮추는 정책을 도입해야 하는 이유다.


게이츠는 "나는 탄소제로로 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위해 1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며 "대기권에서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기술에 나보다 더 많이 투자한 사람은 없다"고 자평한다. 그가 결성한 투자펀드 '획기적 에너지 연합'은 저배출 시멘트와 철강, 식물성 고기 업체들에 투자하고 있다. 그는 개인에게도 전기차 구매, 식물성 고기 섭취를 통해 기후재앙을 막는 데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


게이츠는 1975년 하버드대를 중퇴하고 친구와 MS를 창업했다. 지난해 45년 만에 MS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뗀 후 빈곤과 교육, 환경 등 자선사업에 헌신하고 있다.


[이향휘 기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