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감염 곧 2000만명… 파우치 “아직 최악 아냐”

2020.12.29 | 조회 52

美 코로나감염 곧 2000만명… 파우치 “아직 최악 아냐”




서울신문 2020.12.28. 


파우치 “아주 중대한 시점에 와 있다”

연말연초 지난 뒤 확산세 재연 가능성

미국 52일간 매일 10만명 이상 확진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95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이 “아직 최악이 오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27일(현지시간) CNN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에 있어 아직 최악이 오지 않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성탄절과 내년초를 지난 뒤 다시 확산세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는 정말 아주 중대한 시점에 와 있다”고도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2일 “우리의 가장 어두운 시절은 아직 오지 않았다. 지나간 게 아니다”라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접종으로 일반인들이 백신에 대한 불신을 다소나마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 셈이다.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종 바이러스와 관련해 우려를 표명하면서도 현재 미국에서 접종 중인 백신의 효능 범위에 들지 못할 거라는 우려에 대해 “영국 동료들에 따르면 그렇진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변종이 있을 때마다 우려가 생긴다”며 “하지만 이건 리보핵산(RNA) 바이러스이고 계속해서 변이되는 것임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 변이는 기능적 중요성이 없다”고 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957만 3847명으로 2000만명도 넘어설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11월 4일부터 이달 26일까지 52일간 매일 10만명 이상씩 확진자가 늘었다. 미국 내 누적 사망자는 34만 1138명이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