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가 전한 美 코로나 참상 "사망자 너무 많아 트럭 동원"

2020.11.18 | 조회 10

간호사가 전한 美 코로나 참상 "사망자 너무 많아 트럭 동원"


이용성 2020.11.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무섭게 번지고 있는 미국에서 일선 병원의 간호사가 참혹한 현장 상황을 증언해 충격을 줬다고 폭스뉴스가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로와나 리버스가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코로나 환자들의 참혹한 현실을 고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로와나 리버스가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으로 코로나 환자들의 참혹한 현실을 고발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폭스뉴스에 따르면 텍사스주 엘패소의 한 대학병원에서 파견 근무를 한 간호사 로와나 리버스는 최근 페이스북에 동영상을 올려 코로나 중증 환자들이 최소한의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사망하는 현실을 폭로했다.


리버스는 코로나 환자가 넘쳐나자 대학병원 측이 '시신 구덩이(pit)라고 부르는 중증 환자 병실을 운영하고 있다며 "이곳으로 들어간 환자는 시신 가방에 싸여 나온다"며 "죽지 말았어야 할 많은 사람이 죽는 것을 봤다"고 울먹였다. "병원 영안실에는 시신이 가득 차 있었다. 숨진 사람이 너무 많아서 냉동 트럭이 동원됐다"는 증언도 이어졌다.


그는 이어 '구덩이'로 옮겨진 중증 환자에 대한 병원의 방침은 "심폐소생술을 3차례만 하는 것이고, 그 시간은 6분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병원 측이 환자를 살리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차별적인 진료 행위도 심각한 문제로 제기했다. 그는 "한 간호사는 VIP 환자만 전담했는데, 그 환자는 의사의 아내였다"면서 "의료진은 그 환자를 살리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고, 그 사람은 중환자실에서 살아 나온 유일한 환자였다"고 주장했다.


리버스의 폭로에 대학병원 측은 성명을 내고 "의료 종사자들의 고통에 공감하지만, 간호사의 주장과 관련해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텍사스주에선 코로나19 누적 환자가 100만 명을 넘었고, 현재까지 2만여 명이 사망했다. 특히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진 엘패소에선 7만300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769명이 숨졌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