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란으로 인류의 의식이 각성된다

운영자 | 2010.04.13 20:41 | 조회 3463

 
병란으로 인류의 의식이 각성된다

 지금 병란의 역사가 이제 서곡을 넘어 본론을 향하여 조금씩 거세게 전진을 하고 있다. 지금 인류는 죽느냐 사느냐 하는 생사판단이 서는 경계로 들어서고 있다.
 
 여기서 우리는 좀더 정신을 차리고 생각을 집중해야 한다.
 
 ‘병목이 너희들의 운수목’이라는 말씀을 통해서 ‘아, 나부터 꼭 살아 남아야 되겠구나. 건강해야 되겠구나’ 하고 자신의 생활을 들여다보고 무엇이 문제인지 곰곰이 생각하고 그것을 바로 잡아 나가야 한다. 이제는 생활개혁과 의식혁신이 지구촌 모든 사람들에게서 일어나게 된다. 그런데 타성에 젖어 때를 놓치게 되면 대세가 돌 때 그냥 넘어가는 수밖에 없다.
 
 이번에도 신종 플루에 감염된 의사가 환자 수술을 했다고 한다. 또 모든 약국이 지정약국이 되는 것을 기피하려고 한다. 약사도 자기가 감염되면 약국을 문 닫아야 하고, 또 규모가 작은 병원에서 간호사 한두 명이 감염되면 병원이 문을 닫아야 한다. 그러니 누가 나서려고 하겠는가. 뚜렷한 정책지침도 마련돼 있지 않으면서 자고나면 정부의 정책이 바뀌는데 누가 믿겠느냐는 것이다.
 
 생명의 소중함, 삶과 죽음, 종교에서 말하는 영원한 생명에 대한 각성이 이제 일어난다. 인류의 가치관이 바뀌고 있다. 지금은 외모 지상주의로, 살아서 건강하고 멋지게 한번 잘 살아보자고, 거기에 정신이 다 팔려있다. 그런데 천지 여름철 말의 허영문화가 이번에 송두리째 다 무너진다.
 
 인류의 지난 역사, 고대, 중세, 근대, 그리고 근대 후기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동서고금의 문명이 전부 화극금火克金의 틀 속에서 병란으로 무너지고 새 문명이 열려나갔다.
 
 이번 가을 개벽으로 넘어가는 병목에서는 나태하고 게으른 잘못된 신앙, 내 아이, 내 아내, 내 남편, 오직 제 가정 중심의 개인 신앙도 다 무너진다. 상제님 천하사 일꾼들의 신앙이 천지 사업을 제대로 실천하는 일꾼 신앙으로 바로잡히는 결정적 계기가 바로 이 병란 도수다.
 
 지금의 병란도수는 상제님의 일꾼뿐만 아니라 전 인류에게도 아주 위대한 깨달음을 가져다주는 엄숙한 시간이다. 지금 인류문화의 주제가 바로 생존이다. 역사의 주제, 문화의 주제가 생존이다. 그래서 포교는 지금 해야 한다. 천지에 맹세를 하고, 스스로에게 진리 선언을 다시 하고, 세상 중심에 나가 진리를 선포해야 한다. 그리고 내 가족들도 모든 생활을 상제님 진리 중심 신앙으로 갈 수 있게 해야 한다.

- 도기 139년[2009년] 8월 26일 (음력 7.7) 증산도 교육문화회관에서 종정님께서 말씀하신 내용의 일부입니다. (월간개벽2009년 9월)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개벽을 대비하라 (종도사님 도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