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고 버틴 1년..전문가들 "코로나, 풍토병 될 것"

2021.01.19 | 조회 53


마스크 쓰고 버틴 1년..전문가들 "코로나, 풍토병 될 것"


머니투데이 김근희 2021. 01. 19. 


[MT리포트-코로나 1년, 미리보는 방역백서]④집단면역 어려워 올해도 마스크 필수




[편집자주] 중국 후베이성에서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가 퍼진 후 국내 첫 감염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됐다. 이 기간 세 차례 대유행을 겪으면서 1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 해외 주요국과 비교하면 피해 규모는 크지는 않았지만 방역 대응이 적절했는지를 두고 논란은 계속됐다. 코로나19(COVID-19) 1년을 맞아 감염병 등 보건의료 전문가에게 1년의 평가와 향후 과제를 들어봤다.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다음 달부터 시작된다. 방역당국이 오는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만큼 연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진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와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이후에도 한동안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월 코로나19 백신접종 시작

1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 중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이 다음달 가장 먼저 공급될 예정이다. 다국가 백신연합체인 코박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코박스)를 통해 확보한 백신도 이르면 다음달 들어오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앞서 정부는 코박스와 글로벌 기업들간의 협상을 통해 백신 5600만명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추가로 노바백스와 1000만명분 공급계약도 추진 중이다. 노바백스와 계약을 체결하면 정부는 6600만명분을 손에 넣게 된다. 이는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인구수 5178만579명에게 모두 접종을 시행하고도 남는 수준이다.


[런던=AP/뉴시스] 8일 영국 수도의 기스 병원에서 한 간호원이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을 주사 접종하고 있다. 21일 뒤에 다시 한 번 더 맞아야 한다.


[런던=AP/뉴시스] 8일 영국 수도의 기스 병원에서 한 간호원이 화이자-비오엔테크 코로나 19 백신을 주사 접종하고 있다. 21일 뒤에 다시 한 번 더 맞아야 한다.



"11월 집단면역 형성 쉽지않아"


방역당국은 오는 11월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예방접종을 준비 중이다.


질병관리청은 냉동고, 주사기, 예방접종 통합관리시스템 구축비용 약 356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달 중 초저온 보관을 해야 하는 화이자·모더나 백신을 위한 냉동고 100대를 우선 구매하고, 1분기 중에 250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11월까지 집단면역 형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코로나19가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유행하고 있는데다 인구의 60%가 항체를 가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위해서는 그 이상의 접종률을 달성해야 해서다.


김윤 서울대 의료관리학과 교수는 "백신 예방률이 80%라면 인구의 80%는 접종을 해야 60%한테 항체가 생기고,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것"이라며 "이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만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가능하더라도 해외에서 환자가 들어오면 산발적 유행이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신 부작용도 주요 변수다. 노르웨이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74세 이상 접종자 29명이 사망했다. 노르웨이 의약청은 백신 접종의 일반적인 부작용인 발열 , 메스꺼움 등이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자에게 영향을 끼쳐 사망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아직 구체적인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백신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 접종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노르웨이 정부는 물론 우리나라 방역당국까지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초고령자에 대한 접종 계획을 검토하기로 했다.


"코로나 사라지지 않아…마스크 당장 못 벗어"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사라지지 않고, 독감(인플루엔자)처럼 계절성 유행병이 되거나 풍토병이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각 국가가 동일한 수준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어려운데다 항체 지속기간도 짧기 때문이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접종을 하더라도 당장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며 "코로나19의 큰 유행은 줄어들겠지만 몇 년간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는 계속될 것"고 말했다.


백신뿐 아니라 고위험군의 사망률을 확실히 낮출 수 있는 치료제가 나와야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관리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는 "독감이 유행해도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 것은 백신과 치명률을 낮출 수 있는 치료제가 있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나온다면, 코로나19도 독감처럼 함께 사는 질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keun7@mt.co.kr


https://news.v.daum.net/v/2021011911030551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