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남아공발 '나쁜 특성' 다 가졌다…일본발 변이 '비상'

2021.01.12 | 조회 71

JTBC  2021-01-12 


[앵커]

백신을 들여온다는 소식에도 코로나 상황을 완전히 안심할 수 없게 하는 게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나오고 있는 겁니다. 특히, 일본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의 영국과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의 특성을 모두 갖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우리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10일 공개한 연구 자료입니다.

논문에 따르면, 일본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체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습니다.

영국과 남아공 변이체의 핵심 돌연변이 단백질이 모두 들어있다는 겁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 영국과 또 다른 나라, 남아공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는 그런 바이러스이고 아마도 브라질에서 연유됐을 것으로 판단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영국 변이체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 속도, 즉 감염력이 최대 70%나 빠릅니다.

남아공 변이체는 항체를 10배 감소시키는 특성이 있습니다.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우리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 감염력은 더 높아질 수 있지만 그것이 더 위중도에 영향을 준다는 이런 학계의 정론은 아직 없는 편이고 여기에 대해서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앞으로가 더 문젭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자체가 변이를 거듭할 수 있습니다.

[백순영/가톨릭대 의과대학 명예교수 : 변이는 계속 일어나고 있고요. 국내에 입국한 확진자들의 전수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즉, 확진자들 중에 변이 바이러스가 있는지 없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그래서 지금 나오는 변이 바이러스의 변이 과정과 특징을 밝히는 게 중요합니다.

우리 정부는 영국과 남아공은 물론 브라질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코로나 음성 결과지를 공항에서 내도록 했습니다.

증상이 있으면 공항에서, 증상이 없으면 임시생활시설에서 입국 사흘 안에 검사하고 격리해제 전에도 검사하도록 했습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