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여건 변종 코로나의 습격… 세계 각국 ‘크리스마스 봉쇄령’

2020.12.19 | 조회 78

1000여건 변종 코로나의 습격… 세계 각국 ‘크리스마스 봉쇄령’ 

2020.12.16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147940


1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의 최대 쇼핑 구역 중 하나인 빌머스도르프 거리가 전면 봉쇄 조치를 이틀 앞두고 양손 가득 선물과 짐을 든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크리스마스와 신년 연휴를 맞아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할 조짐을 보이자 독일을 포함한 유럽 각국은 필수 시설을 제외한 상점과 학교 등을 폐쇄하기로 했다. 베를린 EPA 연합뉴스


백신 접종 시작에도 불안한 지구촌


英 런던 호텔 폐쇄… 야외모임 6명 제한

獨, 식료품점 등 제외 모든 상점 닫기로

백악관 보안담당자 코로나로 다리 절단


1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의 최대 쇼핑 구역 중 하나인 빌머스도르프 거리가 전면 봉쇄 조치를 이틀 앞두고 양손 가득 선물과 짐을 든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크리스마스와 신년 연휴를 맞아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할 조짐을 보이자 독일을 포함한 유럽 각국은 필수 시설을 제외한 상점과 학교 등을 폐쇄하기로 했다. 베를린 EPA 연합뉴스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의 최대 쇼핑 구역 중 하나인 빌머스도르프 거리가 전면 봉쇄 조치를 이틀 앞두고 양손 가득 선물과 짐을 든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크리스마스와 신년 연휴를 맞아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할 조짐을 보이자 독일을 포함한 유럽 각국은 필수 시설을 제외한 상점과 학교 등을 폐쇄하기로 했다.

베를린 EPA 연합뉴스


“전혀 움찔하지 않네요. 의사 솜씨가 좋나 봅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네, 다른 백신을 맞는 것과 다르지 않은 느낌이에요.” (샌드라 린지 간호사)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퀸스에 있는 롱아일랜드 유대인 의료센터. 중환자실 담당 간호사 샌드라 린지가 팔에 코로나19 백신을 맞자 장내에서 커다란 환호성과 박수갈채가 터져 나왔다. 임상시험 참가자를 제외한 미국 내 최초 접종자인 린지는 “나는 간호사다. 과학을 믿는다”며 “코로나 상황을 영원히 없앨 해결책의 일부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백신이 이 전쟁을 끝낼 무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희망을 드러냈다.


세계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미국에서도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에 따라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종식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크리스마스 연휴를 앞두고 다시 확진자가 급증할 기미를 보이면서 각국은 ‘록다운’(봉쇄) 조치를 강화하는 등 방역 고삐를 죄고 있다.


영국의 맷 행콕 보건장관은 “치명적인 질병을 통제하기 위해 신속하고 결정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16일부터 수도 런던과 잉글랜드 일부 지역의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2단계(높음)에서 3단계(매우 높음)로 올린다고 밝혔다. 술집과 식당의 영업이 배달·포장으로 제한되고 호텔과 유흥시설들은 폐쇄된다. 공원 등 야외에서도 6명까지만 모일 수 있는 등 매우 강력한 조치다.


이날 BBC, CNN 등에 따르면 런던, 켄트 등 영국 남동부의 최소 60개 지역에서 변종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사례가 1000건 이상 보고됐다. 현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변종이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쉽게 변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성상 전염 우려를 더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영국 외 유럽 각국에서도 코앞으로 다가온 크리스마스와 신년을 맞아 이동 제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네덜란드는 지난주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자 필수 시설이 아닌 모든 상점과 학교, 박물관, 영화관 등의 문을 닫는 전면 봉쇄를 최소 5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식당은 13세 이상 손님을 하루 최대 2명만 받을 수 있다. 크리스마스를 전후한 3일은 성인 3명까지 허용되지만 사실상 영업 중지에 해당한다.


독일은 다음달 중반까지 식료품점, 약국 등을 제외한 모든 상점과 학교, 보육시설을 완전 폐쇄하며, 체코도 식당과 호텔 등을 폐쇄하고 전국에 오후 11시부터 오전 5시까지 통금 조치를 내렸다. 미국은 이날 누적 사망자가 30만명에 달하는 등 감염 확산세가 좀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사태 악화에도 방역지침 무시로 감염자가 속출한 백악관에서는 보안 담당자가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퇴원했지만 결국 다리 일부를 절단하기도 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