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카자흐스탄의 세계적 발견, '황금 인간'

2017.11.01 | 조회 2282

카자흐스탄의 상징이라고 하면 단연 황금인간을 들수 있다. 고고학적으로 이집트 파라오 투탕카멘의 황금 마스크 출현 이상의 놀라운 발견이다.

지난 1969년 카자흐스탄, 당시 알마티에서 동쪽으로 65km 떨어진 이시크시 계곡에서 BCE 4~5세기경 거주한 사카족 것으로 추정되는 60여개 고분이 발견됐다.  현재는 많은 고분이 도굴을 당하고 30여기만이 남아있다. 해당 고분은 지역 이름 이시크와 고분을 뜻하는 쿠르간이 합쳐져 '이시크 쿠르간'이라 불렸다.

이시크 쿠르간 박물관에 있는 황금인간

알마타 소재 카자흐스탄 고고학연구소의 아키세프(A. Akishev) 교수는 1969~70년 이시크 쿠르간 발굴팀을 이끌었다. 아키세프 교수는 알마티시 동쪽에 있는 이시크 고분을 발굴하던 중 황금조각을 몸에 두르고 묻혀 있던 한 유구의 존재를 확인한다. 그들이 발견한 건 성별 미상에 키가 2m 15cm나 되는 미라였다. 기타 부장품으로 약 4천 점의 황금유물도 함께 나왔다. 수천 점의 황금유물과 함께 매장되어 있고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금제품으로 장식된 이 미라는 '황금 인간'이라 이름붙여졌다. 이 발굴은 고고학계를 놀라게 하는 세계적 발견이 되었다.

알마티 국립박물관 1층에 있는 황금인간 전시장

이 황금인간을 학자들은 사카 즉, 스키타이족으로 여기고 있다. 페르시아인들은 사카(Saka)라고 부르고 그리스 로마인들은 스키타이(Scythai), 인도인들은 사키야(Sakya)라고 부르며 중국 문헌에는 색종(塞種,索種)이라고 기록돼 있다.

이시크 쿠르간의 연대는 BCE 5세기로 추정된다. 이 BCE 5세기부터 5, 6세기경까지 약 1천 년 동안 알타이산맥을 중심으로 유라시아 대륙 동쪽에서 서쪽으로 광범위한 황금문화대가 형성되었다

알마티 국립박물관 전시실에 있는 황금인간과  설명서

황금인간에 새겨져 있는 나무, 새 모양 장식, 머리 관 부분과 각종 조임쇠 장식 등은 신라금관이나 다른 황금유물과 거의 유사하다고 학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신라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금관 유물이 출토되었으며 그 모양 또한 가장 화려하다. 고대 황금문화의 흐름과 발달과정을 볼 때 아시아 대륙의 동쪽 끝의 신라에서 이 황금문화가 열매맺고 전성기를 누렸다고 할 수 있다. 신라의 금관은 중앙아시아나 알타이, 몽골 만주지역에 나타난 여러 형태 금관의 아름다운 요소들을 모두 소화해내고 추상화하여 가장 아름답게 예술적으로 승화한 것이다.

신라 금관들 (출처 : 문화유산 채널)

카자흐스탄의 황금인간 그리고 아시아 동쪽 끝 신라의 황금 금관과 장식들은 역사와 문화 속에서 서로 연결되어있는 것이다.

알마티 국립박물관에 전시되어있는 황금 인간을 지나가던 한 관람객이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한韓문화타임즈)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90186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83578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91534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91514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