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폭발, 35만 확진…분노한 김정은 "모든 도·시·군 봉쇄"

2022.05.13 | 조회 30

北 코로나 폭발, 35만 확진…분노한 김정은 "모든 도·시·군 봉쇄"


중앙일보 2022-05-13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모든 도·시·군에 대한 봉쇄 조처를 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하고 사망자도 6명 발생하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방역체계 허점을 강하게 질타했다.


13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방역 위기상황에 대처해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후 하루 동안의 방역실태에 대해 점검하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은 현장에서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확대 돼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만2200여명이 완치됐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5월 12일 하루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800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현재까지 18만7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이 사망했다는 사실도 보고에 포함됐다. 사망자 중에는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 확진자 1명도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 동시다발적으로 전파확산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전국의 모든 도·시·군들이 자기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사업단위·생산단위·거주단위별로 격폐조치를 취하는 사업이 중요하다”며 “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해 전파공간을 차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보건·비상방역 부문에 발열자들의 병 진행상황을 치밀하게 관찰하고 과학적인 치료방법과 전략을 세우며 의약품 보장대책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직면한 보건 위기상황을 하루속히 역전시키고 방역의 안정을 회복하며 우리 인민의 건강과 안녕을 수호하는 것은 우리 당 앞에 나선 가장 중차대한 도전이고 지상의 과업이라며 방역전쟁을 승리적으로 주도해 나갈 당 중앙의 결심과 의지·전략전술을 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은 전날 김 위원장 주재로 열린 당 정치국 회의에서 2019년 말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인정하고 국가방역체계를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방역정책의 주요 과업으로 ▲전국의 모든 시·군 지역 봉쇄 ▲전선·국경·해상·공중 경계근무 강화 ▲사업·생산·생활단위별 격폐 후 생산활동 ▲비상시 대비 의료품 비축분 동원 등을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새벽부터 당 정치국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국가비상방역사령부까지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파악하는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보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