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세계 최초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

2021.11.05 | 조회 10

英, 세계 최초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


조선비즈 2021.11.05.



확진자에 증상 나타난 후 5일 이내 복용 권고


영국이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인 미국 머크 사의 ‘몰누피라비르’ 사용을 조건부 승인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정부 차원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승인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다.


미국 제약사 머크가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사진/ AP 연합뉴스


로이터에 따르면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에게 증상이 나타난 후 5일 이내에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몰누피라비르의 실제 공급되는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앞서 머크는 지난달 1일 세계 각국 경·중증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몰누피라비르가 입원·사망률을 약 50%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임상 중간 결과를 밝힌 바 있다.


몰누피라비르는 지금까지 허가된 코로나 치료제와는 달리 머크 사 제품은 주사 투입 형식이 아닌 먹는 방식인 데다, 환자가 집에서 혼자 복용할 수 있어 주목을 받았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는 오는 30일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미국은 몰누피라비르가 승인된다면 약 12억 달러(1조4000억원)을 들여 170만세트를 사들이게 된다. 한 세트는 200mg 캡슐 4정을 하루에 두 번, 5일간 총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이용성 기자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