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코로나19 하루 감염자 사상 첫 100만명 넘어

2022.01.07 | 조회 64

EU, 코로나19 하루 감염자 사상 첫 100만명 넘어


프랑스 33만·이탈리아 19만·스페인 14만


오미크론 우세종 자리잡자 전파 속수무책


2022.01.06




마스크를 착용하고 에펠탑 인근을 지나는 파리 시민


유럽연합(EU)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유럽 주요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연일 수십, 수만명씩 쏟아지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기준 EU 회원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 총합은 100만명을 넘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EU의 하루 신규확진자가 100만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시작 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회원국 별로 보면 프랑스가 33만2천25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탈리아 18만9천109명, 스페인 13만7천180명으로 뒤를 이었다.


프랑스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29일 20만명을 넘긴 후 매일 20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다 이날 30만명을 넘겼다.


하루 새 이렇게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처음이었다.


이탈리아도 이날 일일 확진자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인구 5천800만명인 이탈리아에서도 인구의 약 3.2%가 하루에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셈이다.


독일(6만3천191명), 그리스(4만3천386명), 포르투갈(3만9천570명), 덴마크(2만6천200명), 네덜란드(2만4천490명), 벨기에(1만8천630명), 아일랜드(1만7천656명), 폴란드(1만7천197명), 체코(1만176명) 등도 다섯자리 신규확진을 기록했다.


EU에서 탈퇴한 유럽의 팬데믹 주요 피해국인 영국에서도 19만4천74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그나마 전날 21만8천여명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20만명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2/01/18517/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