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온실가스의 경고, 21세기말 홍수재앙 맞는다…하루 800㎜ 물폭탄"

2021.12.09 | 조회 106

"온실가스의 경고, 21세기말 홍수재앙 맞는다…하루 800㎜ 물폭탄"


news1 2021.12.09. a


IBS·미국 공동연구진, 대규모 기후 시뮬레이션 수행

호우·혹서 등 강도·빈도 더 높아져…배출감소 절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극한 강수 발생 변화(IBS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온실가스 배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 21세기 말에는 전 지구 평균 온도가 약 4도 상승할 뿐만 아니라 일부 지역에서는 일 강수량 800㎜ 이상의 극한 현상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9일 기초과학연구원(IBS)에 따르면 악셀 팀머만 기후물리 연구단장 연구팀은 미국 국립대기연구센터(NCAR) 복합지구시스템모델(CESM) 그룹과 함께 인간의 활동이 대기·해양·육지·빙권 등 생태계 전반에 걸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강력한 증거를 제시했다.


이는 15개월에 걸친 전례 없는 규모의 지구시스템모델 대규모 앙상블 시뮬레이션(동일한 기후 변화 시뮬레이션을 많은 횟수로 반복) 프로젝트를 수행한 결과다.


공동 연구진은 최신 지구 시스템 모델을 이용해 1850~2100년 기간의 평균 기후뿐만 아니라 Δ수일 주기의 날씨 Δ수년 주기의 엘니뇨 Δ수십년 주기의 다양한 기후 변동성을 약 100㎞ 공간 해상도로 시뮬레이션했다.


100㎞의 공간 해상도로 시뮬레이션했다는 것은 지구를 100㎞ 격자로 나누어 각 격자에서의 기온, 바람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기후 관련 변수를 계산하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연구진은 해양 상태·대기 온도 등 초기 조건을 조금씩 바꿔가며 시뮬레이션을 100번 반복해 수행했다.


즉, 지구에서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기후를 100개로 계산해 본 것이라 할 수 있다.


그 결과, 온실가스의 지속적인 배출은 평균적인 기후의 변화뿐만 아니라 생태계의 거의 모든 측면에서 현저한 변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령, 21세기 말에는 전 지구 평균 온도가 2000년 대비 약 4도가 증가하고 강수량의 경우 약 6%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극한 기후 현상의 변화는 평균치 변화보다도 훨씬 크게 나타날 수 있다.


열대 태평양 지역에서 일 강수량 100㎜ 이상의 극한 강수 발생 빈도는 현재 대비 21세기 말에는 10배 정도 증가하며, 현재 기후에서는 일어나지 않는 일강수량 800㎜ 이상의 극한 현상까지도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또, 현재 기후에서 평균 반복 주기가 3.5년이던 엘니뇨현상은 21세기 말에는 2.5년으로 짧아지며, 북대서양 플랑크톤 번식량이 현저히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이번 연구의 제1저자이자 대규모 앙상블 프로젝트의 공동대표인 키스 로저스IBS 기후물리 연구단 연구위원은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호우·혹서 등과 같은 극한 기후의 강도와 빈도가 변화하는 것은 물론 계절 주기까지도 영향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지구 시스템 역학’에 이날 게재됐다.

심영석 기자(km5030@news1.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106645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100223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106359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108150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