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하루 만에 또…잇단 강진에 공포 휩싸인 美캘리포니아 (20190706)

2019.07.06 | 조회 112


하루 만에 또…잇단 강진에 공포 휩싸인 美캘리포니아


연합뉴스 2019-07-06


지진 전문가 "7.1 이상 지진 또 올 수 있다…확률 10%"
캘리포니아 주정부, 대응팀 긴급 파견…연방정부 지원도 요청
LA다저스 경기중 팬들 대피…디즈니랜드 놀이기구 운행 중단

기사 이미지2019년 7월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 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소방관들이 전날 저녁 발생한 지진으로 난 화재에 대응해 출동한 모습.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1999년 모하비 사막 지진에 이어 20년 만에 또다시 규모 7.1의 강력한 지진이 덮친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남부 일대는 일순간 공포에 휩싸였다.

사망자나 중상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으나, 워낙 큰 지진이었던 까닭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지진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남부 컨 카운티에서 발생한 지진의 규모는 7.1로 전날 발생한 강진(규모 6.4)보다 11배나 강력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지진이 캘리포니아를 기다란 상처처럼 가르는 샌안드레아스 판(板)에서 이른바 '빅원'으로 불리는 대형 지진이 발생할 것이란 오랜 공포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고 평가했다.

일부 학자들은 샌안드레아스 판이 움직이면 규모 7.8 이상의 대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전망한다.

캘리포니아 남부 대도시들이 초토화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는 '종말 영화'의 소재로도 종종 사용됐다.

이와 관련해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 지질학자 루시 존스는 "(현재 일어나는) 지진들은 서로 연관돼 있다"면서 규모 7.1 이상의 강진이 다시 발생할 가능성을 10%로 추산했다.

기사 이미지2019년 7월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 카운티에서 발생한 규모 7.1의 지진으로 인해 인근 리지크레스트의 한 이동식 가옥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솟아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진앙에서 불과 10여㎞ 떨어진 리지크레스트 주민 중 상당수는 흔들림이 그친 뒤에도 집에 들어갈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제시카 코르멜링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흔들림이) 1분쯤 멈췄다가 또 시작된다. 매우 특이한 상황이다. 현재로선 (건물) 안에선 마음이 편하지 않다"고 말했다.

리지크레스트 지역 병원에선 흔들림이 시작되자 휠체어를 탄 환자들이 급히 바퀴를 굴려 옥외 주차장으로 빠져나오는 모습이 목격됐다.

사이렌이 시끄럽게 울리는 가운데 간호사들은 환자를 챙기느라 분주했고, 주변 호텔들이 정전되면서 일대는 암흑에 휩싸였다.

시내에선 소방수들이 가스 누출 탓으로 추정되는 불길이 주택가로 옮겨붙는 걸 막으려 분투하고 있었고, 혼란 속에 부상자도 다수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망자나 중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컨 카운티 소방국의 데이비드 위트 국장은 "신의 은총 덕분에 지금껏 보고된 부상자는 모두 자상이나 타박상 등 경상을 입었을 뿐"이라고 전했다.

무너진 건물 잔해에 묻히는 등의 피해도 아직은 보고되지 않았다.

그러나, 관련 당국은 진앙 주변에 대한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알려지지 않은 피해가 추가로 나올 수 있고 규모 7.1 이상의 강진이 또다시 발생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기사 이미지2019년 7월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컨 카운티 리지크레스트에서 한 소방관이 규모 7.1의 강진에 이은 화재로 불탄 주택을 살피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연방정부 차원의 긴급 지원을 백악관에 요청했다면서 주정부 차원에서 활용 가능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 중"이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주방위군은 이미 구급대원과 군인 등으로 구성된 200명 규모의 태스크포스 팀과 헬기, 화물기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한편, 이날 지진은 진앙에서 200㎞ 넘게 떨어진 로스앤젤레스(LA)와 라스베이거스 등 대도시에서도 상당히 강하게 느껴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LA 극장가에 있었던 NBC 방송 소속 언론인 레스터 홀트는 트위터를 통해 "극장이 흔들리기 시작했고 모두 침착을 유지했지만, 진동이 더욱 강해졌다. 우린 모두 출구로 나가 계단을 내려갔다. 패닉은 없었지만 한 여성이 흐느꼈다. 이번 것(지진)은 무서웠다"고 말했다.

유명 대극장인 아만슨 극장에선 천장의 조명 등이 흔들려 연극 공연이 15분가량 중단됐다. 

하지만, 미국인들은 그런 상황에서도 여유를 잃지 않았다.

무대 뒤에선 "용서해 주세요, 우린 뉴욕에서 왔어요"란 말이 흘러나와 웃음을 자아냈고, 한 관객은 "캘리포니아에 온 것을 환영한다"는 외침으로 이에 화답했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LA 시내에선 송전선이 끊겨 일부 지역이 정전됐을 뿐 실질적인 피해는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이미지2019년 7월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하자 로스앤젤레스 시내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좌석 안내원들이 손전등을 이용해 관객들을 안내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LA다저스 홈구장에서는 기자석이 휘청거리고, 경기장 파울 기둥이 전후좌우로 흔들리면서 2층 관객석에 있던 팬들이 급히 대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당시 라커룸에 있었던 LA다저스 투수 켄리 잰슨은 "1초간 술에 취한 듯 느껴졌다. '내가 취했나? 아니면 아프거나 뭔가 있나'라고 생각하고 훈련실로 달려가 '내가 느낀 거랑 똑같이 느꼈냐'고 물었고, 그 직후 주변 모든 것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즐거운 순간은 분명 아니었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토박이라는 LA다저스의 포수 오스틴 반스도 "난 캘리포니아 남부에 살아왔다. 이런 지진들은 처음 느껴본다. 특히 이렇게 길게 이어진 지진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지상에 있던 선수들은 특별히 흔들림을 느끼지 못한 채 계속 경기를 진행했다. 경기장에 있던 팬 대다수도 자리에 앉은 채 지진이 가라앉길 기다렸다.

이밖에 라스베이거스에선 미국프로농구(NBA) 서머리그 경기장에서 득점판과 천장에 부착된 스피커들이 흔들리는 상황이 벌어져 경기가 중단됐고, 애너하임에 있는 디즈니랜드에서도 놀이기구 운행이 중단됐다.

hwangch@yna.co.kr
(끝)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70546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64300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72155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71742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