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네안데르탈인, OO OO 탓에 호모 사피엔스에 자리 뺐겼다”

2018.08.30 | 조회 155

“네안데르탈인, OO OO 탓에 호모 사피엔스에 자리 뺐겼다”

[중앙일보] 입력 2018.08.28


독일 박물관의 네안데르탈인 모형(왼쪽)과 네덜란드의 네안데르탈인 유적 발굴현장(오른쪽) [EPA=연합뉴스] 

독일 박물관의 네안데르탈인 모형(왼쪽)과 네덜란드의 네안데르탈인 유적 발굴현장(오른쪽) [EPA=연합뉴스]


유럽에 살던 네안데르탈인이 사라지고,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가 살아남게 된 데는 춥고 건조한 기후의 영향이 있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카엘 슈타웁바서 독일 쾰른대학 교수 연구팀은 네안데르탈인이 유럽에서 사라진 시기와 추위가 덮친 기간이 일치한다는 연구 결과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슈타웁바서 교수는 이 연구 결과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신호에 게재하며 "네안데르탈인이 다른 곳으로 이주했는지, 아니면 멸종했는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네안데르탈인은 약 4만여년 전까지 유럽과 아시아에 살다가 사라진 것으로 전해진다. 

  

또 네안데르탈인이 멸종되기 몇천년 전에는 호모 사피엔스가 유럽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네안데르탈인이 자원 쟁탈전에서 밀려 멸종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그러나 슈타웁바서 연구팀은 춥고 건조한 기후가 네안데르탈인을 사라지게 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네안데르탈인이 거주하던 당시의 기후와 생태 관련 자료, 고고학적 증거, 루마니아 동굴 2곳을 대상으로 한 고대 기후 지표를 분석했다. 

  

그 결과 당시 두 차례에 걸쳐 춥고 건조한 기후가 있었고, 같은 기간 네안데르탈인의 흔적이 사라지는 등의 변화가 있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1차 추위는 약 4만4000년 전에 시작돼 약 1000년간 지속하다 그쳤다. 

  

이후 4만800년쯤 600년에 걸쳐 2차 추위가 이어졌다.   

  

이 시기는 다뉴브 강 계곡과 프랑스의 고대 유적지에서 네안데르탈인 유물이 사라지고, 호모 사피엔스의 흔적이 나타나는 시기와 일치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나타났다.   

  

연구팀은 당시 기후 변화로 풀이 우거졌던 숲은 관목만 무성한 초원으로 바뀌었고, 네안데르탈인보다 적응력이 좋은 호모 사피엔스가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 전문가인 카테리나 하르바티 튀빙겐대학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유럽 남동부의 기상 자료를 새롭게 확보한 것에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 기상자료는 호모 사피엔스가 유럽 대륙에 퍼지는 데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하르바티 교수는 슈타웁바서 연구팀의 주장을 뒷받침할 인용 증거가 제한적이라는 연구의 한계를 지적했다.   

  

크리스 스트링어 런던 자연사박물관 연구원도 기후가 네안데르탈인에게 미친 영향을 잘 보여주었지만, 네안데르탈인이 사라진 데 또 다른 요소가 있을 것이라고 가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60316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54586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61709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61413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