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빌 게이츠가 전염병으로 1년 동안 3천만 명이 죽어 나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17.02.20 | 조회 106

빌 게이츠가 전염병으로 1년 동안 3천만 명이 죽어 나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허핑턴포스트코리아


게시됨: 2017년 02월 20일 10시 10분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인 빌 게이츠에 의하면 세계가 지금 가장 급박하게 대비해야 할 건 대규모 전염병의 발발이다. 그게 바이오 테러든 자연의 변덕이든 말이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뮌헨 안보 컨퍼런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글로벌 전염병이 핵폭탄이나 기후변화보다 훨씬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9일 보도했다.



그는 "다음에는 컴퓨터 스크린에서 테러를 목적으로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바이러스 때문에 유행성 질병이 발발할 수 있다"며 "그건 천연두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중 치명적이고 전염률이 높은 계통을 조작한 것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빌 게이츠는 안보 관련 공무원들이 바이오테러 공격에 대한 대비를 충분히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수백만 명을 죽일 수 있는 핵 물질과 관련해서는 심혈을 기울이지만 핵보다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바이오테러 공격에는 덜 대비한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또한 그는 "자연적인 이유에서 발생한 전염병이든, 아니면 테러리스트가 조작한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병이든 유행병 학자들은 공기 중으로 급속도로 전염되는 병원체가 1년 안에 3천만 명을 죽일 수도 있다고 말한다"며 "학자들에 따르면 10년에서 15년 사이에 세계가 이런 전염병 발발을 경험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게이츠는 전염병이 발발할 경우에 새로운 백신을 빨리,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지금은 전염병 발발을 포착하고 대응하는 데 필요한 도구를 만드는 데 충분한 투자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정부와 군이 전염병 발발 때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더 많은 세균전 훈련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부 아프리카에서 발발한 에볼라와 관련해 미군이 잘 대응했다고 칭찬하면서도 미군이 (에볼라 확산 방지와 퇴치를 위해) 할 수 있는 범위에 한계가 있었다고 평가한 것도 준비가 충분치 않다는 지적의 연장선에 있다.


게이츠는 글로벌 의료 향상과 전염병 퇴치, 개발도상국에서의 공공의료 개선 등에 초점을 맞춘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40611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38158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41431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41054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