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백두산 분화징후 심각…폭발시 아이슬란드 천배 될수도"

2019.04.16 | 조회 133

국회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윤성효 교수 "폭발 시 대홍수·토양 침식·호흡기질환으로 번질 수도"


백두산 천지를 중심으로 화산지진, 가스, 지각변형 등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가 포착됐고, 폭발 시 2010년 아이슬란드 화산 분화량 천배 규모가 될 수도 있다는 예측이 나왔다.

백두산 화산 재해에 대해 발표하는 이윤수 교수(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5일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 세미나에서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가 백두산 화산 재해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9.4.15 toadboy@yna.co.kr
사진설명백두산 화산 재해에 대해 발표하는 이윤수 교수(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5일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 세미나에서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가 백두산 화산 재해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9.4.15 toadboy@yna.co.kr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심재권·이상민 의원이 개최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2002∼2005년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는 화산지진이 3천여 회 이상 발생하며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심각한 화산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서기 946년 천지에서 발생한 `밀레니엄 대분화`는 남한 전체를 1m나 덮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의 분출물을 쏟아 냈으며, 이는 과거 1만 년 이래 지구상에서 가장 큰 규모의 분화 사건에 속한다.

연구원 지진연구센터의 지강현 교수는 "장백산화산관측소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안정기에는 한 달 평균 7건이던 지진 발생 수가 2002년~2005년에는 평균 72건으로 증가했다"며 "이 시기에 지진 크기도 커졌고, 백두산 자체도 더 부풀어올랐다"고 설명했다.

이윤수 포항공대 교수는 발표에서 "백두산의 과거 분화는 2010년에 아이슬란드 화산분화량의 천배 이상 규모였다"면서 "앞으로 백두산 화산이 어떻게 될 것인지 모르나 그걸 알기 위해 정밀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백두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한다면 칼데라 물이 넘쳐 대홍수가 발생할 수 있으며, 그러면 도로, 댐, 전기 등이 마비되고 생태계 변란, 토양 침식, 호흡기 질환 등 악순환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66630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60456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68181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67780 2009.12.07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