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개벽뉴스

지구 온난화로 식량 생산 증가율 낮아져

2014.03.31 | 조회 4147

지구 온난화로 식량 생산 증가율 낮아져

[뉴시스] 입력 2014.03.31 19:12
【요코하마=AP/뉴시스】김재영 기자 = 지구 온난화는 세계 인구를 먹여 살리는 일을 한층 어렵고 비싸게 만들 것이라고 유엔의 과학 패널이 말했다.

기온이 올라간 세계는 식량 가격을 부추겨 최빈곤층에 "기아 지대"를 만들고 고급 포도주나 커피와 같은 선진국 기호품에 문제를 발생할 것이라고 기후변화 정부간 패널이 31일 32권의 보고서에서 결론 내렸다.

"인류를 먹여 살리는 핵심 작물 몇 가지의 생산 축소라는 무서운 전망을 보았다"고 보고서 발간 기자회견에서 라젠드라 파차우리 패널 위원장이 말했다.

열과 이산화탄소는 종종 식물에 좋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인간 발원 온난화의 총체적 효과는 이 같은 온난화 현상이 없는 세상과 비교했을 때보다 식량 생산이 감소되는 것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하고 있다.

온난화의 효과와 결과에 대한 패널의 이전 보고서는 2007년 있었으며 당시에는 기후 변화가 식량 생산을 축소할 것인지 증산시킬 것인지 결정하기가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또 많은 온난화 회의론자들은 세계의 녹색화에 대해 대신 말했다. 그러나 지난 수년간 기후 변화가 식량 생산을 해친다는 과학 보고서가 넘쳐난다고 보고서 주 집필자인 카네기 과학원의 크리스 필드 박사는 말했다.

그러나 50년 안에 식량이 줄어든다는 뜻은 아니다. 농업 기술의 개선인 "녹색 혁명"을 통해 작물 생산은 십년 마다 10% 증가한 반면 기후 변화는 십년에 1% 축소되는 만큼 작물 생산을 그전 만큼은 아니지만 늘어난다는 것이다.

kjy@newsis.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네이버 밴드 구글+
공유(greatcorea)
도움말
사이트를 드러내지 않고, 컨텐츠만 SNS에 붙여넣을수 있습니다.

지구촌 개벽뉴스

rss
지구촌 개벽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천연두가 역사에 던지는 의미 사진 진리가이드 75038 2010.01.07 16:05
공지 구제역과 천지병 첨부파일 알캥이 68699 2011.06.08 11:21
공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 사진 진리가이드 76633 2009.12.07 10:02
공지 전염병, 재앙인가 축복인가? 사진 진리가이드 76232 2009.12.07 09:59